자유게시판
반장선거와 같은 마을이장선거?
 황제의 미소
 2013-03-28 18:07:09  |   조회: 6094
첨부파일 : -
3월 18일 충남서천군 장항읍 송림리 이장선거일이었다.
현이장 김xx씨와 후보 오xx씨의 대결이었다.

약 70여가구를 대표하는 이장을뽑는날...
마을주민들은 몇표차이로 이길것이다...라며 박빙일것을 예측했다.

그런데 결과는 현이장 김xx씨의 압승이었다.
주민들은 이상하다이상하다 서로의 눈치를 보며 수근거렸다.
선거 다음날,
마을 한 주민이 현이장 김xx씨의 측근 정xx씨가 18일 새벽 12시경
자기집 거실에 20만원이 들어있는 흼 봉투를 던져놓고 갔다며
경찰서에 신고하였다.
이 사실이 또 마을에 퍼지자 작은 마을은 또 술렁술렁거렸다.

이장직이 뭐길래 돈을 저렇게 뿌리고 다니냐...
돈 받은 사람이 저사람 한명이겠느냐...
조용하고 한적한 마을에 이러한 일이 벌어져서 서로를 믿지 못하고
의심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몇일이 지났을까요.
마을 이장선거는 학교에서의 반장선겅와 다를바 없으므로 벌금이나
어떠한 처벌늘 내릴 수 없다는 경찰서의 통보였습니다.

일반적 상식으로 이해가지 않고 납득되지 않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해보니
공식선거가 아니므로 선관위에서는 관리하니 않으므로 지자체에 문의
해보라는 딥변이어서
서천군청에 문의해봤더니 자기들은 이장선거에 전혀 관리/관여하지
않고있다.
경찰서에서도 그러한 통보가 왔으므로 억울하겠지만 특별한 조치를
취해줄 수 없다 라늠 답변이었습니다.

저는 후보로 나왔던 오xx씨의 딸입니다.
처음에는 아버지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명예만이라도 되찾자라는
심정으로 글을 올리려는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이 나이든 어르신들이라 잘못된 이 현실을 알고 계셔도
삼삼오오 모여 한탄만 하고있는 실태여서 고요하고 작은 시골마을에
이러한 부정선거로 인해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고...마을 공동체가
무너지고 파괴되는 현실을 알리고자 이 글을 올립니다.

이장은 그 마을을 대표하여 일을 보는 사람입니다.
돈봉투를 뿌려가며 선출되어 3년 임기동안 마을을 제대로
이끌어 나갈 수 있늘지 주민들은 과연 부정한 방법으로 선출된
이장에게 신뢰를 가질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아무리 학교 반장선거와 같은 이장선거라 해도 선거이기에
투명하게 이뤄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지자체에 조례가 마련되던지 관리 감독이 하에 이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저희 마을의 평화로움을 되찾아주세요!
2013-03-28 18:07:09
118.36.3.1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