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천군에 노인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다
 노인일자리
 2017-09-22 14:11:47  |   조회: 2152
첨부파일 : -
최근 지방 언론 보도에 의하면 문제인 정부의 공공부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따라 국립생태원에서도 노사 협의기구를 통해 협상이 이루어지고 있고,
국립생태원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노사 양측이 주장하는 정년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어 팽팽한 줄다리기로 갈등이 예상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오래전부터 예상한대로 저출산 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고령화 사회는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사회 전반에 직간접적으로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되므로 금번 공공부분 정규직화 전환과정에서 좀더 심도있는 배려와 대처가 필요할 것 같다.

일반적으로 고령화 사회를 분류할 때 총인구에서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7%이상인 사회를 “고령화사회”14% 이상인 사회를 “고령사회” 20% 이상인 사회를 “초 고령화 사회”라고 일컫는다고 한다.
우리나라 2015년도 인구주택 총조사를 보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3.2%(657만명)으로 우리나라는 “고령화사회를 지나 ”고령사회“로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고 UN의 예상대로 라면 2026년이면 우리나라도 초고령화 사회로 탈바꿈 할것이라 보고 있다.
일본은 고령인구가 22%로 세계1위를 달리고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서천은 고령인구 비율이 어느정도나 될까?
서천군 고령화 비율은 세계 1위국인 일본을 제치고 무려 32% (약17,000여명)나 된다한다.
여기서 우리고장의 높은 고령화 비율에 따른 여러 가지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며 그중 한가지 고민해 보아야 할 당면 문제는 금번 정규직화에 따른 정년설정 문제이다.
얼마전 연합통신기사에 세계에서 노인들이 가장 가난하게 사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라는 뉴스를 본적이 있다
수명은 자꾸 길어지는데 정년은 빨라서 일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서천지역 공공기관에서도 금년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따라서 협상과정에서 정년문제가 주요 쟁점사항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정부 가이드라인에는 경비,청소는 고령화 친화직종으로 분류하고 해당기관에서 자율적으로 노사합의에 의하여
결정하도록 설정하고 있지만 공공기관중 어디에서도 선뜻 정년을 결정하기에 상당히 부담감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65세냐 70세냐?

결국 국립생태원을 비롯하여 일부 공공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규직화가 정년을 단축시킴으로 정부의 고용안정화 취지에 맞지않는 길로 가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우리 고장 서천은 노인이 일 할 만한 곳이 별로 없다. 그나마 정부 대안사업으로 유치한 공공기관마저 정규직화 방침에 맞춰 근로 정년을 낮출려고 하고있으니 일자리 축소로 이어져 한숨이 절로 나올법도하다.
우리 존경하는 지역 국회의원님,서천군 관계자분들과 군의원님들께서는 관심이나 생각을 해보신일 있으신지 묻고싶다.

사람이 태어나 자연의 순리하여 살면서 나이먹는 것 당연하다. 그런대도 우리사회는 아직 현역들은 자기에게는 이런 시대가 도래하지 않을 것 같이 생각하고 행동들을 한다.
고령화시대 국가적으로 사회적으로도 건강이 허락하는한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소외감을 갖지않도록 손잡고 같이 가야되는 것이 지금정부의 고용안정화 정책 기본취지에도 맞을 것이다.
공공기관에서는 금번 정규직화로 전환하여 고용안정을 꾀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본취지를 알고 정년을 결정 해야될것이며 특히 서천지역의 고령화 비율이 가장 높은 현실도 감안하여 노인 일자리 창출에 공공 기관에서 좀더 적극적이고 선도적인 역활을 당부하고 싶다.
2017-09-22 14:11:47
175.203.18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