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재선거를 마치고...
4.27 재선거를 마치고...
  • 뉴스스토리
  • 승인 2011.05.0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과 서천의 재선거가 마무리 됐다.

대부분의 유권자들은 이번 재선거를 놓고 누가 당선됐냐는 것보다는 재선거비용이 왜 국민들의 혈세로 치러져야 하는지 분통하다는 여론이다.

또한 각 당별로는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재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론과 앞으로 계획에 대한 고심에 빠져있다.

여기에 여전히 빠지지 않는 화두는 ‘공약’이 될 것이다.

‘기초의원이 무슨 공약이냐?’ ‘고작 기초의원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느냐?’등의 부정적 입장을 보이는 주민들도 있다.

올바른 지방자치 안착을 위해 주민의 대표적 유일한 기관이 ‘지방의회’이다.

지방의회는 지방자치를 실행하는 집행부의 올바른 방향제시를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대변해야 하는 것이다.

일부 몇몇 의원의 경우 관계공무원은 물론 자치단체장과 ‘주머니 거래(?)’를 통해 제 주머니 속만 채우기 급급 하는가 하면, 공무원들 역시 이를 두고 줄줄이 선을 놓고 빈 깡통 자랑하며 승진을 넘나들고 있다.

이러한 현실에 지방의회 폐지론 등이 나오는 것은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1990년대부터 시행되어온 ‘지방자치’는 그 누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 오직 지역주민을 위한 더 낳은 환경을 만들기 위함에 있다.

이번 재선거만 보더라도 대부분의 후보자들이 내세운 공약은 집행부를 견제하기 위한 공약이 아닌, 주민들을 위해 ‘**을 하겠다.’는 허울뿐인 다짐일 뿐이라는 것.

주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손과 발이 되어야 하는 것이 지방의회의 본분이다.

이러한 결과의 가장 큰 책임은 ‘주민’일 것이다.

사용할 수 있는 손과 발의 권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은 오히려 의회가 말을 들어주기를 간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들이 방관한 폐단이다.

자치권이라는 ‘주민 통치권’을 뺏기 위한 기득권 세력의 분쟁무대가 ‘선거’인 것이다.

반복은 습관이 될 수 있다.
많은 이들의 습관은 관습이고 올바르지 못한 지역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최소한 지켜야 하는 우리들의 권리를 위해서 이제는 악순환을 끝내야 할 시점인 것이다.

각각의 모둠별 의지와 표현도 중요하지만, 지역 현안에 대한 공통된 의제와 이에 따른 중지가 모아져야 할 것이다.

우리 지역의 문제점. 곧 우리가 해결해야하는 과제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