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운전에 대한 고찰
안전 운전에 대한 고찰
  • 표영국
  • 승인 2013.09.27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경찰서 교통관리계장 표영국

▲ 표영국 교통관리계장/보령경찰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자동차 등록대수가 2013년 6월말 현재를 기준 1,916만 337대로 인구 2.66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자동차는 우리 생활 깊숙이 파고들어 이제는 없어서는 안 될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이에 따라 운전면허 취득연령이 되는 고등학교 졸업직후 자동차 운전면허부터 취득하기에 급급하고 발 빠른 면허 학원들은 이런 세태를 이용하여 1-2주짜리 속성 면허 만들기에 분주하다.

이와 같은 이유로 정작 자동차를 운전할 때 필요한 안전운전 요령이나, 교통법규 준수, 운전자의 예절 등에 대한 교육은 “수박 겉핥기 식”으로 이루어져 기초수준의 상식으로 면허를 취득하고 자동차를 운전하여 무질서한 교통흐름이 번복되고 있으며 최근 떠도는 유머에서 이와 같은 병폐가 잘 나타나 있다.“엄마와 아들이 신나게 드라이브를 하고 있었다. 그 때 바로 옆 2차로에서 운전하던 근사한 남자가 엄마를 쳐다봤다. 그리고 엄마에게 "V"자를 만들더니 살짝 웃고 지나가는 게 아닌가. 엄마는 갑자기 흥분해서 아들에게 말했다. "아들아!" 내가 아직 예쁘기는 예쁜가 봐! 저 아저씨가 엄마를 보고 승리의 V자를 보이고 가잖니?" 그 말을 듣고는 아들이 씩 웃으며 하는 말. "엄마! 그건 1차로로 가지 말고 2차로로 운전하라는 신호 였어요~" 정말 씁쓸한 유머가 아닌가 싶다.

이처럼 도로에 나가보면 황당한 운전자들이 부지기수다.
자동차는 우리에게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여 윤택한 여가 생활을 영위 하게 하지만 잘못된 운전은 돌이킬 수 없는 정반대의 결과를 초래한다. 안전운전을 간단한 말로 요약하기는 어렵지만 첫째 전방 주시 등 기본 운전에 충실하고, 둘째 주변 상황을 정확히 판단(예측)하여 안전하게 대처하고, 셋째 운전 예절을 지키는 것으로 정리해 본다. 이상 세 가지 사항이 철저하게 이행될 때 안전은 확보될 수 있다. 도로교통법 제 48조(안전운전 의무)에서 모든 차의 운전자는 차의 조향장치 ․ 제동장치 그 밖의 장치를 정확히 조작하여야 하며 도로의 교통상황과 차의 구조 및 성능에 따라 다른 사람에게 위험과 장해를 주는 속도나 방법으로 운전하여서는 안 된다. 고 규정한 것과도 맞아 떨어진다.

운전은 습관이다.
처음 배울 때부터 착실하게 배워나가야 교통사고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다. 아기가 수천 번을 넘어지면서 걸음마를 배워나가듯 자동차 운전 또한 기초 예절부터 차근차근 쌓아 나가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우리 속담에 “선머슴 사람 잡는다.”는 말이 있듯이 어설피 익힌 운전 실력이 사고로 이어지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아니 될 일이다.

‘나의 운전 실력은 과연 어느 정도의 수준일까?’ 스스로에게 되묻기를 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