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국립생태원 인근 차량사고...납치의심 차량으로 밝혀져<3보>
서천군 국립생태원 인근 차량사고...납치의심 차량으로 밝혀져<3보>
  • 윤승갑
  • 승인 2014.07.2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8~9시께 보령에서 납치 의심차량 신고 돼

▲ 경찰 등 소방관계자들이 철로 교각을 들이받아 전소된 차량에서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다.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23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인근에서 장항선 철로 교각을 들이 받고 전소된 차량은 납치 의심차량으로 밝혀졌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타고 있던 최 모(40.보령)씨가 현장에서 사망하고 여성동승자 윤 모(41.보령)씨는 인근 전북 원광대학교병원으로 후송돼 치료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서천군 국립생태원 인근서 11시 10분께 철로 교각을 들이 받고 전소된 사고차량은 최 씨가 운전하던 차량으로 이날 오전 8~9시께 납치 의심차량으로 신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조사결과 최 씨는 이날 동창생인 윤 씨를 자신이 운전하는 택시에 태워 서산, 당진을 거쳐 공주~서천 간 고속도로를 경유하다 경찰에 발각됐지만 검문을 불응한 채 사고현장까지 경찰 추격을 받으며 도주했다.

최 씨는 검문 중이던 경찰을 피해 동군산I.C를 빠져나와 서천방면으로 도주하다 결국 서천군 마서면 송내리 국립생태원 인근에서 교각을 들이받고 사망했다.

현재 경찰은 최 씨와 윤 씨의 관계 등 납치 의심차량으로 신고 된 배경과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