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제4회 한.일 우정음악회’ 열려
이대목동병원 ‘제4회 한.일 우정음악회’ 열려
  • 이찰우
  • 승인 2014.11.01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보령의 집’ 박영선씨 난소암 투병중 여성암 환우를 위한 음악회 마련
박영선 지킴이 “아프고 고통스러워 하는 이들을 위한 응원의 자리가 되길”

(뉴스스토리=이찰우 기자)일본 다카하마초 ‘보령의 집’ 박영선씨가 난소암 투병 중에도 한.일 교류의 끈을 놓지 않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올해 네 번째를 맞는 한.일 우정음악회는 이대목동병원서 여성암 환우를 위한 음악회로 마련된 가운데 일본 베니카나메회 연주단까지 가세해 양국 간 교류의 물꼬는 더욱 뜨거워졌다.

▲ 31일 이화여자대학교 목동병원 로비에서 여성암 환우를 위한 제4회 한.일 우정음악회가 열리고 있다.일본 베니카나메회 연주 장면.
31일 이대목동병원 로비에서 개최된 ‘여성암 환우를 위한 제4회 한.일 우정음악회’는 100여명의 환우 및 공연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로 희망의 온도를 높였다.

해피바이러스합창단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하모니를 시작으로 충남 보령시의 한맥골사물놀이연주단의 풍물연주에 이어 후원처인 한국중부발전(주)보령화력본부 중창공연이 펼쳐졌다.

또, KBS 관현악단의 트럼본 연주와 일본 베니카나메회 연주단의 공연으로 더욱 뜻 깊은 자리가 됐다.

▲ 난소암 3기로 투병중인 '보령의 집' 박영선 지킴이.<사진제공=박영선>
여기에 난소암 3기로 투병중인 박영선 씨가 베니카나메회 연주단과 함께 ‘아리랑’을 연주해 한.일 양국 교류를 위한 열정은 물론 주변 환우들에게 또다른 용기를 주는 의미가 됐다.

한국중부발전 이진경 대외협력팀 차장은 “민간교류로 시작한 우정음악회가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은 열악한 환경에서도 함께 해왔던 모든 분들의 공이 큰 것 같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적 교류를 위한 기회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박영선 씨는 “일본쪽이나 한국쪽이나 모든분들의 많은 기도와 염려 속에서 열심히 치료하고 있다”며 “이런 음악을 통해서 용기를 줄 수 있고, 저도 환자입장이지만 조금이라도 기쁨을 드리고 따뜻한 마음을 갖기 위해서 마련된 이 음악회가 모든 분들이 협력을 해서 이뤄진 음악회인 만큼 마음 자체가 따뜻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