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4각 공조체제 강화로 지역발전 가속도 낸다
보령시, 4각 공조체제 강화로 지역발전 가속도 낸다
  • 이찰우
  • 승인 2015.03.2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국회의원.도의원 초청 정책간담회 개최 지역현안 공조 교감

▲ 정책간담회 장면.<사진제공=보령시>
(뉴스스토리=보령)이찰우 기자=김동일 시장을 비롯한 김태흠 국회의원, 백낙구.신재원 도의원, 류붕석 보령시 의회 의장이 한자리에 모여 두 시간동안 보령발전을 위한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민선6기 들어 도로와 에너지 인프라 사업이 활발하게 추진되면서 활력을 회복하고 있는 보령시(시장 김동일)가 지역발전 동력을 가속화시키기 위해 4각 공조체제 강화를 위해 지난 26일 국회의원, 도의원을 초청한 ‘2016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진 것.

이 자리에서는 국도77호 건설. 대해로 확.포장, 한국중부발전 본사이전, 신보령화력 건설, 영보산단 조성, 대천항 재개발, 명천택지 개발 등 주요 SOC사업에 대한 추진상황 보고가 있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보령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주요 현안사업의 조속한 실행방안에 대한 활발한 협의를 갖고, 1997년 지정된 국가 7대 신항만 중 유일하게 미 착공된 보령신항을 제3차 전국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반드시 반영시켜 세종시.내포신도시와 백제문화권을 연결하는 서해안 관광벨트 관문항으로 조속히 개발되도록 적극 추진키로 했다.

2008년 해양수산부 해체와 함께 폐지.이관된 대산지방해양수산청 보령해양수산사무소 환원 신설, 당초 연륙교에서 해저터널로 변경되어 조망권이 상실된 국도77호의 전망타워 건립도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정 당시 반환공여구역에서 누락된 신흑동 일원(1961년부터 1977년까지 주한미군 미사일기지로 사용)을 반환공여구역에 포함되도록 관련법 시행령 개정 추진을 촉구키로 했다.

이외에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 중인 평택과 부여를 연결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청양IC의 국도36호 직접 접속, 수질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홍보지구 개발계획의 변경 필요성, 동해와 서해를 연결하는 녹색 교통망이 될 충청선 산업철도 가시화, 대천항 준설토 매립지를 활용한 국립 해양연안역사문화관 유치 필요성에 대해서도 인식을 같이 했다.

또한 시는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장항선 2단계 개량사업, 국도77호. 36호. 40호 확.포장 등 국가시행 12개 사업 3987억 원, △보령 충청수영성 정비.복원, 원산도 테마랜드 조성, 대형어구.어망 적치수선장 조성 등 30건의 국비보조사업 754억 원, △수산식품거점단지 조성, 시가지 공영주차장 조성 등 지역발전특별회계 보조사업 22건 288억 원 등 64건 5029억 원의 국.도비를 확보하기 위해 국회의원과 도의원에게 협조를 구하고 공동 노력해가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본격적인 민선6기가 시작된 금년은 보령 재도약의 원년으로 곳곳에서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동심동력(同心同力)으로 보령발전의 탄탄대로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김 의원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섬김의 의미를 담은 정약용 목민심서의 ‘애민(愛民) 정신’을 최우선으로 질 좋은 공적서비스를 다짐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열심히 뛰어 왔다”며, “앞으로도 지역발전과 시민행복을 위해 주문했던 사업 하나하나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