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학생대표 300인 원탁토론회 개최
충남교육청, 학생대표 300인 원탁토론회 개최
  • 박성례
  • 승인 2015.05.1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학생참여예산제' 프로그램....네팔 지진 성금 모금도 결의

▲ 학생대표 300인 원탁토론회 장면.<사진제공=충남교육청>
(뉴스스토리=충남)박성례 기자=충남 중․고등학생 300여명이 지난 9일 오후 도교육청 다목적실에 모여, 자신이 교육감 또는 학교장이 되어 학교에서 필요한 교육예산을 직접 편성해 보는 ‘충남 학생대표 300인 원탁 토론회(이하 원탁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실시된 원탁 토론회는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학생참여예산제’ 정책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열린 제1차 토론회 참가자들이 김지철 교육감에게 “교육청 예산을 편성할 때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달라”는 요청을 한데 따라 김 교육감이 학생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최됐다.

이날 원탁토론회는 “우리가 교육감/교장이라면 예산을 이렇게 쓰겠어요”라는 토론 주제를 가지고 2시간여 동안 진행됐으며 참가자들은 충남교육청의 예산중에서 ▲진로 활동 ▲학생회 활동 ▲동아리 활동 등 학생자치와 관련된 예산을 따져보고 자신들에게 필요한 예산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것이 있는지를 선정했다.

토론회 결과 학생들은 학생회와 동아리 활동에 예산편성을 집중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모으고 ▲학생축제 및 학생회 활동 ▲동아리활동과 체험활동 등에 예산 편성을 대폭 확대하자고 결의 했다.

특히, 학생들은 교내 탈의실 설치, 중고등학교에서도 학습준비물비 지원, 사각지대 CCTV 추가 설치, 충남학생문화축제 실시 등에 대한 예산을 편성하자고 주장했다.

이날 원탁토론회에 참가한 옥소림(홍성여고․2)학생은 “토론회에 참가하기 전에 필요한 예산이 무엇인지? 우리 학교의 학생들에게 의견을 물어보았는데 학생회 활동 예산을 많이 이야기하여 발표했는데 참가 학생들이 공감하여 뿌듯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삽교고등학교 2학년 최혜민 학생이 ‘네팔 지진 참사’로 인한 어린이와 학생들을 돕기 위한 성금 모금을 긴급으로 제안했으며, 참가 학생들 만장일치로 결의하여 각자 학교로 돌아가 학생회의를 통해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이날 학생들과 직접 토론회에 참여한 김지철 교육감은 “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을 다 받아 줄 수 없어 큰 아쉬움이 남지만, 오늘 모아진 학생들의 소중한 의견은 내년도 예산편성에 꼭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네팔 지진 참사’ 성금 모금 제안도 “여러분들이 스스로 제안하고 스스로 결정하는 모범적인 행동에 감동 받았다. 당장 월요일(11일)에 관련공문을 시행하겠다.”고 추진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