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의 선(line)을 기키는 것이 기초질서를 바로잡는 길
양심의 선(line)을 기키는 것이 기초질서를 바로잡는 길
  • 표영국
  • 승인 2015.10.22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표영국 생활안전계장/보령경찰서
우리 조상들은 일상생활 속에서 선(line)을 중시하며 살아 왔다.

누이가 신은 예쁜 버선코 같은 한옥의 추녀마루와 우리 산의 능선과 같은 초가지붕에서도 선을 찾아 볼 수 있고, 우리 민족의 상징인 백의(白衣)에서도 소담한 선을 엿볼 수 있는 등 외면의 선을 강조해 왔고, 내면으로는 가족 단위에서부터 모든 사회 전반에 걸쳐 예의(禮義)를 중시해 왔음을 각종 사료 등을 통해 알 수 있는데 이 보이지 않는 내면의 선이 바로 기초질서와 직결됨을 알 수 있다.

기초질서란 인간관계에서 개인이 지켜야할 사회규범과 가치이며 최소한의 기본 덕목이라 할 수 있는데 도덕적인 가치를 판단하여 옳고 그름, 선과 악을 깨닫고 바르게 행하려는 의식이 바로 양심(良心)이며 양심의 선(line)이 내면의 기초질서다.

따라서 양심이 없는 사람일수록 기초질서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기초질서는 그 나라 국민의 의식수준을 엿볼 수 있어 선진국으로 진입하기 위하여 꼭 지켜져야 할 약속이나 우리 사회 곳곳에는 나만 편하면 그만이라는 이기주의가 팽배하여 양심을 져버리는 행위를 자주 접할 수 있는데 어디를 가든 길 가에는 쓰레기와 담배꽁초가 난무해 있고, 주차질서 등 교통법규 준수의식은 실종되어 교통사고율 세계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으며 관광지 주변의 호객행위는 말할 것도 없고, 아직도 음주 소란 자들은 길거리를 활보하는 등 기초질서 파괴행위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

혹자들은 기초질서를 사소하고 경미한 것이라 하여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사소하고 경미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나중에는 살인, 강도 등 더 큰 범죄나 사회문제로 이어진다는 것이 미국의 정치학자 제임스 윌슨과 범죄학자 조지켈링이 주장한 “깨진 유리창” 이론이다.

이 이론을 토대로 우리는 먼저 깨진 양심(良心)을 바로 세워야 한다.

굳이 거창할 필요도 없다. 남이 아닌 나 자신부터 작은 실천 하나가 세상을 아름답게 바꿀 수 있다는 신념 하나로 기본적인 양심의 선(line)을 지키는 것이 기초질서를 바로잡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