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 문화예술창작공간 배현준 사진전 ‘흔적’ 개최
장항 문화예술창작공간 배현준 사진전 ‘흔적’ 개최
  • 윤승갑
  • 승인 2015.12.0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20일까지 갯벌 생명체 흔적, 신비스런 삶 담은 갯벌사진 전시

▲ 배현준 사진전 포스터.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장항 문화예술창작공간에서는 5일~20일까지 배현준 두 번째 갯벌사진순회전 ‘흔적’을 개최한다.

배현준 작가는 갯벌을 통해서 삶의 이치를 말하고 있는 사진작가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장항문화예술창작공간에서 개최되는 순회전에서는 배 작가가 바다의 온갖 흔적들을 담은 갯벌사진을 내건다.

갯벌과 바람, 물결 그리고 온갖 갯가의 생명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카메라 앵글에 담겼다.

배 작의 사진 속에는 갯벌의 신비스런 삶이 인생의 허무함과 닮은꼴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작가는 갯벌의 흔적들이 들물 때 이내 사라져 버리는 현상을 인생의 허무함과 닮았음을 카메라로 보여준다.

시작은 곧 끝이고, 끝은 곧 시작이기에 사라질 것을 알면서도 살아가는 것이라는 의미가 담긴다.

‘허무의 모순적 수용’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 곧 삶의 이치이며 인생이라고 사진을 통해 말한다.

특히 이번 순회전에 내걸리는 사진작품은 유년 시절의 바다 추억을 회상하기도하며, 갯벌의 흔적들에서 조형미를 발견한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순회전 오픈은 오는 5일(토) 오후 3시이며, 전시기간 동안 매주 토요일 작가와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관람문의는 장항 문화예술창작공간(041-956-31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