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수지원금 5만 가구...10억 원 넘어
절수지원금 5만 가구...10억 원 넘어
  • 이찰우
  • 승인 2016.01.0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가구의 43.8%...전달보다 9173가구 1억 8764만 원 늘어

(뉴스스토리=충남)이찰우 기자=보령댐 물을 공급받고 있는 충남 서부 8개 시.군에서 절수지원금을 받은 세대가 5만 가구를 넘어서고, 금액은 10억 원을 돌파했다.

5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분 수도요금을 통해 절수지원금을 지원받은 가구는 5만 4762가구, 금액은 11억 4617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보령댐 광역상수도를 이용 중인 8개 시.군 12만 4975가구의 43.8%로, 전달 4만 5589가구 9억 5853만 원에 비해 9173가구 1억 8764만 원 늘어난 규모다.

가구당 평균 금액은 2만 930원이다.

절수지원금을 받은 가구가 지난해 10월 25일부터 11월 24일까지 사용한 물의 양은 모두 264만 9000㎥로, 2014년 같은 기간 357만 3000㎥에서 92만 4000㎥를 절감했다.

시.군별 절수지원금은 서산이 1만 1514가구(51.2%) 24만 7000㎥ 3억 681만 4000원으로 가장 많고, 당진시 8723가구(40.2%) 14만 8000㎥ 1억 8302만 9000원, 보령시 7579가구(43.5%) 14만㎥ 1억 7405만 5000원, 태안군은 6579가구(45.9%)가 11만 7000㎥를 절감해 1억 4503만 5000원을 지원받았다.

또 홍성군은 8198가구(41.9%) 13만 2000㎥ 1억 6339만 5000원, 예산군 4928가구(43.0%) 6만 2000㎥ 7745만 7000원, 서천군 6076가구(41.4%) 6만 3000㎥ 7863만 8000원, 청양군은 1165가구(35.7%)가 1만 4000㎥를 절수해 1775만 4000원의 절수지원금을 받았다.

8개 시.군 12만 4975가구가 같은 기간 사용한 물은 총 485만 3000㎥로, 지난해 같은 기간 500만 9000㎥에 비해 15만 6000㎥를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일 도 물관리정책과장은 “절수지원제가 점차 알려지고, 물 절약 도민들이 늘어나면서 절수지원금을 받은 가구도 늘어나고 있다”며 “제도를 더 적극적으로 알려 도민들이 물 절약 실천으로 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절수지원제는 도민들의 자발적인 물 절약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절약한 수돗물을 현금으로 환산해 지원하는 제도로, K-water가 지난 9월부터 도내 8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이번 절수지원금은 지난해 9월 25일부터 10월 24일까지 1개월 동안 각 가구에서 사용한 수돗물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 절약한 수돗물 1㎥당 정수생산원가(413원)의 3배인 1240원을 익월 수도요금 고지서에서 차감하는 방식으로 지원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