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선거여론조사' 개선 필요성 강조
이명수 의원 '선거여론조사' 개선 필요성 강조
  • 이찰우
  • 승인 2016.10.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 왜곡, 편향된 DB사용, 선별적 공표.보도 등도 빈번

이명수 의원(새누리당, 충남 아산갑)
(뉴스스토리=이찰우 기자)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이명수 의원(새누리당, 충남 아산갑)이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거여론조사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명수 의원은 “여론조사를 활용한 정당의 상향식 공천방식과 선거구획정 지연이 맞물리면서 여론조사가 선거운동 도구로 전락하였다.”면서, “여론조사가 유권자의 민심을 읽는 지표로 활용되기보다 짧은 기간 반복적으로 조사를 실시하여 인지도를 높이거나 경력을 부각하는 등 선거운동 방법으로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명수 의원은 “이번 국회의원선거에서 총 186개 업체가 여론조사를 실시하여 지난 6회 지방선거에 비해 103개 업체 증가”고 하면서, “선거여론조사를 실시할 수 있는 업체에 대한 진입장벽이 사실상 없어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조사업체 다수”라고 밝혔다.

이에 이명수 의원은 “통신환경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유선번호 비등재 및 미보유 가구 증가, 2009년 이후 개인정보보호 문제로 전화번호부 DB가 제공되지 않아 대표성을 확보할 수 있는 표집틀이 없다.”면서 “선거여론조사의 객관성․신뢰성 제고 및 표본의 대표성 확보를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이명수 의원은 “공표․보도용 조사의 응답률 최소 기준 규정을 포함한 다각적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최근 여론조사 업체 난립을 막기위한 업체 등록제에 대해 선관위에서 선거법 개정안을 마련 중인데, 그 외에도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해볼 것”이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