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매개충 방제로 바이러스 차단해야
고추, 매개충 방제로 바이러스 차단해야
  • 이찰우
  • 승인 2017.06.1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기원, 작물보호제 활용 꽃노랑총채벌레 방제 당부

(뉴스스토리=충남)이찰우 기자=충남도 농업기술원이 최근 고추에서 꽃노랑총채벌레에 의한 피해와 토마토반점시들음 바이러스(TSWV) 병의 확산에 따라 바이러스 매개충인 꽃노랑총채벌레의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16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최근 가뭄 상태가 지속되면서 고추의 생육이 부진하고, 꽃노랑총채벌레 및 진딧물의 발생이 증가돼 이들에 의한 피해와 바이러스병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이들 해충의 피해로 먼저 꽃노랑총채벌레는 고추 어린잎이나 생장점 부근을 갉아서 가해해 잎이 뒤틀리거나 구부러져 기형이 된다.

진딧물은 무리를 지어 어린잎이나 순에서 즙액을 빨아 식물체가 위축되거나 생육이 정지되도록 피해를 준다.

뿐만 아니라 이들 해충은 고추에 치명적인 바이러스병을 전염하는 매개충으로, 진딧물과 총채벌레 등 매개충을 방제해야 바이러스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은 최근 확산되고 있는 꽃노랑총채벌레와 진딧물 등 발생 주의단계를 발령하고, 고추 재배농가에 GAP 적용 작물보호제로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 주정일 고추생강팀장은 “국가 간 농산물 교역 활성화와 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예전에는 없었거나 발생이 적었던 해충들이 크게 번성해 피해를 주는 경우가 빈번하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핵심기술의 지속적인 개발과 현장 적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