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토리
· 최종편집 : 2017.8.16 수 20:51
,
> 뉴스 > 뉴스 > 종합 | 서천소식
     
국립생태원 국제 멸종위기종 사막여우 대국민 공개
올 3월 태어난 사막여우 새끼 3마리 에코리움 전시장 합사
2017년 06월 16일 (금) 14:27:15 윤승갑 pepeyoon@hanmail.net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서천군에 위치한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올해 3월말 출산한 국제적 멸종위기종 사막여우 새끼 3마리를 기존 사막여우들과 함께 국민들에게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막여우 새끼들은 생후 2개월부터 합사를 위한 적응과정을 거쳐 6월 15일 기존 사막여우가 전시되고 있는 에코리움 사막관에 합사했다.

2014년 4월 불법밀수로 세관에 적발돼 국립생태원에서 보호 중이던 사막여우 암컷 1마리가 지난해 7월 초 새끼 2마리를 출산한데 이어, 올해 3월 30일에 3마리를 추가로 출산했다.

40g으로 출생하여 현재는 평균 800g까지 성장하였으며, 체계적인 개체관리를 위해 건강검진 및 개체인식을 위한 마이크로칩(RFID)을 삽입했다.

이들 새끼들은 출산 후 어미의 경계로 성별 확인이 어려웠으나 이번 합사로 수컷 1마리, 암컷 2마리로 확인됐다.

국립생태원은 서식지 파괴로 멸종위기에 처한 멸종위기동물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보다 나은 환경 제공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번식 성공은 2016년 첫 번식 성공에 연이은 CITES Ⅱ급으로 지정된 사막여우의 종 보전 기반을 다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국립생태원은 새끼 사막여우가 새로운 환경에 조속하게 적응하여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관람객들도 사막여우 관람시 정숙하고 주의 깊은 성숙된 관람문화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윤승갑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스토리(http://www.news-sto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0개)
 * 로그인하신 후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1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천편집실: 충남 서천군 서천읍 서천로 97-1 3층 | 보령사무소: 충남 보령시 중앙로122(대천동)|발행인: 이찰우
대표번호: 041-953-8945| 팩스: 041-953-8946| 동록번호: 충남, 아00101| 편집인: 윤승갑|청소년보호책임자:윤승갑
Copyright 2010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