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지역응급의료체계 ‘민간병원 응급지원’ 방향 가닥
서천군 지역응급의료체계 ‘민간병원 응급지원’ 방향 가닥
  • 윤승갑
  • 승인 2017.07.2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박래 군수 “지역병원 대상 응급실 설치 운영 1차적으로 모색”
24일 지역응급의료체계 구축방안 최종보고회 개최, 지역여론 모아

▲ 24일 서천군 지역응급의료체계 구축방안 조사연구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노박래 군수 등 지역내 오피니언리더들이 조사연구 결과를 청취하고 있다.<사진제공=서천군>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서천군 지역응급의료체계는 지역 내 의료기관에 응급실을 설치해 운영하는 기존 방식이 도입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24일 열린 ‘서천군 지역응급의료체계 구축방안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지역병원을 대상으로 응급실 설치 운영에 대한 협의를 통해 응급실 설치.운영을 타진하고 서천군의회 승인을 거치는 방안을 1안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1안이 여의치 않을 경우 공공병원 건립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2안을 제시했다.

지역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한 최종보고회를 통해 언급했다는 점에서 서천군의 앞으로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서천군 공공병원 건립안 △민간병원 응급지원방안 △구급차량 확대 배치 방안 △민간병원 공동투자방안 등 4개안이 제시됐다.

이런 가운데 보고회 참석자(지역 오피니언 리더)들은 지역응급의료체계 구축 방법으로 공공병원 건립과 민간병원 응급지원 방안 등을 시급성과 예산지원 범위 안에서 장.단기적으로 실현 가능한 안으로 의견을 모았다.

노 군수 역시 이런 시각에서 지역응급의료체계가 시급성을 다투는 현안이라는 점을 고려, 민간병원 응급지원방안을 우선 고려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분석된다.

용역결과에 따르면 서천군 공공병원 건립방안은 공익적 성격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이라는 장점은 있지만 공공병원 건립에 68억원 가량이 소요되는 예산적 부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방식(직영 및 위탁운영)에 따라 운영비 증가 등의 문제점이 발생한다는 결론이다.

민간병원 응급지원방안은 단기간 내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 운영으로 운영에 따른 효과성은 높은 반면, 응급전문 의료진 확보 및 운영비 지원 상승이 문제점으로 대두됐다.

이날 발표된 용역결과에 따르면 지역 내 의료기관의 경우 응급실을 설치할 경우 연간 12억8,000만원 가량의 인건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지만 용역결과 9억2,000만원이 적정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입원 수익증대 및 외래환자 증대 효과, 야간당직인력의 병행근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응급실 투입인건비 금액의 70% 수준인 9억2,000만원 가량이 적정하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