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사고 사망자 60% 이상 65세 이상 고령자
자전거 사고 사망자 60% 이상 65세 이상 고령자
  • 이찰우
  • 승인 2017.10.11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전체 자전거 사고 사망자 가운데 60.8%가 노인

▲ 진선미 의원(더민주, 서울 강동갑)
(뉴스스토리=이찰우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동갑)이 국정감사를 위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발생한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60%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6명이 노인인 것이다.

연도별 전체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012년 289명, 2013년 282명, 2014명 283명, 2015년 276명, 2016년 258명으로 점차 줄어들고 있는 반면 고령자 사망자는 줄지 않고 있다. 고령자 사망자는 2012년 167명(57.7%), 2013년 159명(56.3%), 2014년 168명(59.3%), 2015년 165명(59.7%), 2016년 157명(60.8%) 등으로 전체 사망자 가운데 비율이 오히려 늘고 있는 것이다.

지역별 65세 이상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경기가 14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82명, 전북 79명, 서울 78명, 전남 56명, 대구 55명, 경남 52명, 충남 52명, 충북 48명, 강원 34명, 부산 31명, 인천 29명, 광주 24명, 대전 23명, 울산 9명, 제주 8명, 세종 7명 등 순이었다.

고령자의 자전거 교통사고 증가 이유에 대해 도로교통공단은 교통사고와 비슷한원인으로 노인 인구 증가와 인지능력 저하, 신속 대처 미흡으로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진선미 의원은 “우리나라의 고령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노인과 관련된 사고도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고령자의 자전거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자전거 이용자 스스로 자전거도 도로교통법상 ‘차’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자전거 보호 장구를 착용하는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고령자에 대한 자전거 안전 교육 강화 등 다양한 안전 정책 마련에 힘써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