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토리
· 최종편집 : 2017.10.20 금 20:52
,
> 뉴스 > 뉴스 > 정치
     
자전거 사고 사망자 60% 이상 65세 이상 고령자
2016년 전체 자전거 사고 사망자 가운데 60.8%가 노인
2017년 10월 11일 (수) 23:41:26 이찰우 pdnews@news-story.co.kr

   
▲ 진선미 의원(더민주, 서울 강동갑)
(뉴스스토리=이찰우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동갑)이 국정감사를 위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발생한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60%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6명이 노인인 것이다.

연도별 전체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012년 289명, 2013년 282명, 2014명 283명, 2015년 276명, 2016년 258명으로 점차 줄어들고 있는 반면 고령자 사망자는 줄지 않고 있다. 고령자 사망자는 2012년 167명(57.7%), 2013년 159명(56.3%), 2014년 168명(59.3%), 2015년 165명(59.7%), 2016년 157명(60.8%) 등으로 전체 사망자 가운데 비율이 오히려 늘고 있는 것이다.

지역별 65세 이상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경기가 14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82명, 전북 79명, 서울 78명, 전남 56명, 대구 55명, 경남 52명, 충남 52명, 충북 48명, 강원 34명, 부산 31명, 인천 29명, 광주 24명, 대전 23명, 울산 9명, 제주 8명, 세종 7명 등 순이었다.

고령자의 자전거 교통사고 증가 이유에 대해 도로교통공단은 교통사고와 비슷한원인으로 노인 인구 증가와 인지능력 저하, 신속 대처 미흡으로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진선미 의원은 “우리나라의 고령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노인과 관련된 사고도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고령자의 자전거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자전거 이용자 스스로 자전거도 도로교통법상 ‘차’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자전거 보호 장구를 착용하는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고령자에 대한 자전거 안전 교육 강화 등 다양한 안전 정책 마련에 힘써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찰우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스토리(http://www.news-sto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0개)
 * 로그인하신 후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1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천편집실: 충남 서천군 서천읍 서천로 97-1 3층 | 보령사무소: 충남 보령시 중앙로122(대천동)|발행인: 이찰우
대표번호: 041-953-8945| 팩스: 041-953-8946| 동록번호: 충남, 아00101| 편집인: 윤승갑|청소년보호책임자:윤승갑
Copyright 2010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