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절반 잡는다
충남도,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절반 잡는다
  • 이찰우
  • 승인 2017.11.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배출사업장 11곳과 감축 협약...배출량 30% 줄이기로
발전소.현대제철 합하면 12만 7530톤→6만 1574톤 52% 절감

(뉴스스토리=충남)이찰우 기자=충남도 내 11개 대규모 배출사업장이 2025년까지 5634억 원을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30%를 줄이기로 했다.

화력발전소와 현대제철의 감축 계획까지 합하면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25년 절반 이상 줄게 된다.

도는 13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허승욱 도 정무부지사,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부사장을 비롯한 도내 11개 업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정 대기질 조성을 위한 대기오염물질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오염에 대한 주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내 대규모 배출사업장들의 혁신적인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통한 지역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맺었다.

협약 참여 기업은 현대오일뱅크와 지에스이피에스, 씨텍, 한화토탈, 삼광글라스, 삼성디스플레이, 코닝정밀소재, 엘지화학 대산공장,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한화종합화학 등 11개다.

이들 기업은 협약에 따라 2015년 기준 9987톤인 대기오염물질을 2021년 8259톤으로 17%를 줄이고, 2025년에는 6993톤으로 30%를 줄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각 기업들은 자체 저감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1144억 원을 비롯해 2025년까지 5634억 원을 투입한다.

대기오염물질 저감 이행 상황은 환경부가 운영 중인 대기배출물관리시스템(SEMS)과 화학물질배출이동량정보시스템(PRTR)을 통해 매년 점검한다.

도는 또 업체별 대기오염물질 저감 시설 투자 실적도 제출받기로 했으며, 언론 등을 통해 기업별 이행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협약이 계획대로 이행되면 △지역 대기환경 개선과 △사업장 주변 쾌적한 대기질 구축 △사업장-주민 간 상생발전 도모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5년 12만 7530톤에서 2025년 6만 1574톤으로 6만 5956톤(52%)이 감축된다.

도내 화력발전 4개사의 경우 지난 7월부터 시행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대기 배출허용기준 강화 조례’에 따라 2015년 9만 4067톤에서 2025년 4만 554톤으로 57%를 줄인다.
투입 비용은 5조 8205억 원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2월 감축 협약을 토대로 4600억 원을 들여 2015년 2만 3476톤에서 2025년 1만 4027톤으로 40%를 잡기로 했다.

이날 협약을 맺은 대규모 배출사업장과 발전 4사, 현대제철 등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계획대로 줄이면, 2025년 도내 대기질은 미세먼지(PM-10)의 경우 30㎍/㎥로, 초미세먼지(PM-2.5)는 20㎍/㎥로 개선이 기대된다.

도는 이밖에 배출량 100톤 미만 사업장은 추후 협의를 통해 저감 방안을 마련토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