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천군-전북 군산시 ‘겨울철새 맞이, 상생.협력’
충남 서천군-전북 군산시 ‘겨울철새 맞이, 상생.협력’
  • 윤승갑
  • 승인 2017.11.1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산 금강철새여행 17일~19일까지 공동개최, 서천군 개막식 준비
‘금강 길목에서 만난 자연, 그리고 사람’ 주제, 금강하구 지속발전 다짐

▲ 충남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가 올해 세번째로 금강하구를 통한 지속가능발전을 다져가기 위한 서천-군산 금강철새여행을 17일부터 개최한다. 사진은 금강하구 철새 군무.<사진제공=서천군>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금강하구를 마주하고 있는 충남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가 철새로 하나된다.

14일 서천군에 따르면 양 지역은 17일~19일까지 공동으로 서천군조류생태전시관과 군산금강철새조망대 일원에서 겨울철새를 맞이하는 ‘서천-군산 금강철새여행’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는 ‘금강 길목에서 만난 자연, 그리고 사람’이란 주제로 철새를 맞이한다.

지난해 서천군과 군산시는 금강철새여행 행사 공동 개최에 뜻을 같이하고 2016년 군산시가 개막행사를 개최한데 이어 올해는 서천군이 개막식을 준비하는 세 번째 상생 협력 프로그램이다.

행사는 1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간 서천군과 군산시 체험 행사장과 국립생태원, 문화예술창작공간, 기벌포영화관, 장항스카이워크를 오가는 투어버스가 운행 될 예정이다.

특히 양 지자체가 금강을 사이에 두고 공동 개최하는 행사인 만큼 개막식을 개최하지 않은 군산시에서는 묵은 볍씨를 구입하여 양 시.군의 생물다양성관리계약 체결 농경지에 살포함으로써 금강호에 날아드는 겨울철새들의 월동준비를 돕는다.

▲ 서천군과 군산시가 공동 주최하는 올해 서천-군산 금강철새여행은‘금강 길목에서 만난 자연, 그리고 사람’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사진제공=서천군>
서천군은 행사기간 동안 조류생태전시관 1층에서 겨울철새탐조, 인형극(새와 소년), 2층과 3층에서는 철새의 생태를 게임과 놀이를 통해 이해할 수 있는 철새학습관, 4D체험(검은머리물떼새의 비행체험), 야외 일원에는 국립생태원과 해양생물자원의 생태체험 등이 진행한다.

아울러 철새들의 서식지 보전을 위한 기업 참여도 이뤄진다. 행사기간 중 한국GM군산공장 임.직원과 버드라이프인터내셔널, 서천군이 공동으로 유부도 섬 갯벌 해양쓰레기 수거 봉사활동에 나선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이번 철새여행은 군산시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세 번째 행사이니 만큼 앞으로 금강하구의 지속가능한 보전을 위한 군산시와 협력하여 지역과 지역, 자연과 사람이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천군은 3일간의 체험행사가 끝나면 12월까지 매주 토요일 탐조버스와 유부도 클린 봉사단 등이 운영되며, 참가 희망자는 조류생태전시관(041-956-4002)으로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