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기간제 근로자 각종 특혜 의혹 ‘충격’
서천군 기간제 근로자 각종 특혜 의혹 ‘충격’
  • 이찰우
  • 승인 2018.04.0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겸직 보장(?)에 이어 무기계약 검토...보조금 사회단체 대표자까지 의혹 수두룩

서천군이 기간제 근로자의 직무 연관성 있는 겸직과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해당 기간제 근로자가 채용 당시에도 특정 사회단체의 대표직을 맡아 왔는가 하면, 최근 보조금을 받기 위해 대표자를 변경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서천군청 환경보호과는 직접 기후변화학교 운영을 하면서 지난해 1월부터 A씨를 강사로 채용했다.

A씨는 기간제 근로자로 근무하는 동안에도 특정 환경단체의 대표로 있으면서 업무와 관련 겸직을 겸하고 있었던 것.

실제 군은 A씨에게 이 단체의 활동을 방과 후에 하도록 하거나 업무 시간이 겹칠 경우에는 연가를 내고 활동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직무와 관련 있는 업무의 겸직 금지에 따라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할 수 없음에도 군에서 묵인했거나, 특혜를 제공했다는 것.

여기에 군은 A씨에 대해 올 하반기 무기 계약직 전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 씨가 대표자로 있던 환경단체는 오는 21일 ‘지구의 날’ 행사를 주최하기 위해 대표를 변경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A씨가 대표로 있던 환경단체는 지난 달 5일 대표 B씨로 변경한 뒤 군에 470만 원의 보조금을 신청, 군은 지난 달 13일 이 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확정했다.

A씨는 지난 2015년 5월 2년 임기의 이 단체 대표로 취임, 2017년 연임해 임기가 오는 5월까지였다.

앞서 당초 대표자 임기 시절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된 사실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는 대목이다.

해당 단체는 지난 6일 보조금 확정 받은 사업에 대한 보류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군은 이 단체가 비 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과 관련해 1200만 원의 보조금을 신청해 심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겸직 금지에 대한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 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보류와 보조금 심의를 벌이고 있는 사업에 대해서도 보류한 상태다“고 밝혔다.

또, 군 인사부서 관계자는 “해당 단체가 어떤 단체 인지도 모르는 상태며, 노무사를 통해 겸직금지에 대한 부분을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