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박래 검찰 고발 등 ‘지역사업자 거짓말이 초점’
노박래 검찰 고발 등 ‘지역사업자 거짓말이 초점’
  • 이찰우
  • 승인 2018.06.1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박래 서천군수 정치자금법 위반’과 ‘소송비용 알선’ 등의 논란이 재점화 된 가운데 관계인 B 씨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배후설이나 공작설이 아닌 지역사업자 A씨의 거짓말이 초점이었다’고 밝혔다.

B 씨는 ‘선거를 앞두고 저와 노박래 서천군수 후보와 나눈 통화내용의 녹취파일을 SNS 등에 퍼트리는 등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사업자 A 씨의 거짓말이 이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던 것’이라면서 선거에 이용하지 않기를 당부했다.

B 씨는 이어 ‘A 사업자로부터 같이 사업을 해 보자는 요청을 받을 때 폐기물허가 약속과 관련된 이야기를 들은 것은 사실이지만, A 사업자를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으로서 어떤 후보라도 폐기물허가를 약속하는 후보는 있을 수도 없고, 해 줄 수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후는 처음부터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8일 B 씨의 입장이 보도된 이 후 지역사업자 A 씨의 입장은 현재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서천=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