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 무창포 앞 갯바위 고립된 관광객 2명 구조
보령해경, 무창포 앞 갯바위 고립된 관광객 2명 구조
  • 이찰우
  • 승인 2018.07.1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이진철)는 12일 오후 12시 27분께 충남 보령시 무창포 앞 갯바위에 고립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해 고립됐던 관광객 A 모(43세, 남)씨 등 2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 등 2명은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관광객을 따라 갯바위에 올라서서 사진 촬영을 하던 중 바닷물이 차오르는 것을 모르고 고립되어 인근에서 고립된 상황을 목격한 사람이 119에 신고했다.

보령해경은 신고 접수 후 해양경찰 구조대, 무창포출장소 구조팀을 급파, 현장에 도착한 해양경찰 구조대 2명이 입수해 오후 12시 58분께 A씨 등 2명을 구조했다.

보령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여름철 바다를 찾아 주시는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갯바위나 갯벌에서는 바닷물이 들어오기 전에 미리 육지로 빠져나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