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의회 '자활사업 지원 조례안' 원안의결
부여군의회 '자활사업 지원 조례안' 원안의결
  • 이찰우
  • 승인 2018.09.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택영 위원장
윤택영 위원장

부여군의회(의장 송복섭)는 지난 12일 제2차 본회의에서 '부여군 자활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원안대로 확정 의결했다.

자활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을 근거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주민을 대상으로 기술 교육과 일자리 참여를 유도해 사회적.경제적 자활능력을 키워 결과적으로 수급자를 탈피,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으로 이번 조례 제정으로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조례안에는 자활사업을 위한 예산확보 및 시책 수립.시행, 자활지원계획 수립, 자활기관협의체 구성을 통한 자활지원사업 활성화,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실무자회의 등 형식적인 자활사업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지원과 체계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그동안 군에서는 지역자활센터에 7억7천만원을 지원해 46명이 참여하는 6개 사업인 학교나 관공서 청소, 정부양곡 택배, 무항생제 유정란 생산.공급, 농작물 재배.수확.판매.가공, 노인밑반찬 배달 등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 조례를 대표 발의한 총무위원회 윤택영 위원장은 “상당한 기간 동안 지역자활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아직은 걸음마 수준”이라며 “군에서 위탁한 자활센터가 변두리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떨어지고, 이미 조성된 상당한 자활기금 활용도 미비하다”고 자활사업의 낮은 관심을 지적했다.

이어 “이번 조례 제정으로 우리지역 자활대상자들이 실질적으로 자립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군의회에서도 적극 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