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 장애인 복합 휴양 레저센터 건립 제안
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 장애인 복합 휴양 레저센터 건립 제안
  • 이찰우
  • 승인 2018.09.1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장애인 수 267만명 추정...1만명 중 538명 장애인인 것으로 조사
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서천1)
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서천1)

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서천1)이 가칭 ‘장애인 복합 휴양 레저센터’ 건립을 제안하고 나섰다.

전 의원은 14일 열린 제306회 임시회 4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휴양 레저센터 건립을 주장했다.

전 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장애인 수는 2017년 기준 267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장애 출현율은 5.4%로 인구 1만명 중 538명이 장애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로, 사고와 질환이 88.1%로 가장 많았다.

문제는 이러한 장애인들의 삶의 질 만족도가 그리 높지 않다는 점이다.

실제 3만6200가구에 대한 장애인 가구를 조사한 결과, 41.4%가 ‘불만족’과 ‘매우 불만족’하다고 답했다. 특히 문화와 여가생활에 대한 만족 부문에서 50.7%가 불만족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이와 같은 통계를 비춰볼 때 장애인이 느끼는 차별과 편견, 삶의 질 문제는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전 의원의 지적이다.

전 의원은 “10만명 당 직업재활시설 개소수를 비교해본 결과, 충남도의 경우 전국 9개 광역자치단체 중 8위에 그쳤다”며 “최소한의 편의와 힐링을 할 수 있는 센터 건립이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전국 최초이자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복합 휴양 레저센터 건립은 행복수도 충남의 첫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도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