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천화력 인근 해상 좌초된 예인선 인양
신서천화력 인근 해상 좌초된 예인선 인양
  • 이찰우
  • 승인 2018.09.21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발생 20일만 인양완료 21일 빠져나가
20일 침수된 예인선 D호를 부상시키고 배수 작업을 실시했다.
20일 침수된 예인선 D호를 부상시키고 배수 작업을 실시했다.

지난 10일 충남 서천군 신서천화력 건설현장 인근 해상서 좌초된 예인선 D호(171톤)가 사고발생 20일만에 인양됐다.

보령해경 및 중부발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크레인(600톤)을 통해 침수된 예인선을 부상시키고 배수 작업을 실시했다.

21일 오전 기관실 침수로 자력 운항이 불가능한 D호를 다른 선박을 통해 예인했다.

한편, 지난 10일 오전 11시 34분께 서천군 마량항 인근 해상에서 예인선 D호(171톤)가 암초에 걸려 선박 내 침수로 좌초됐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