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병술만 ‘최우수 어촌체험마을’ 선정
태안 병술만 ‘최우수 어촌체험마을’ 선정
  • 이찰우
  • 승인 2018.12.0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과 맛조개잡기 체험으로 유명한 충남 태안 병술만 어촌체험마을이 최우수 어촌체험마을로 선정됐다.

충남도는 지난 6일 전북 군산에서 열린 ‘제13회 어촌마을 전진대회’서 병술만어촌체험마을이 어촌체험마을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해 사업비 6000만원을 부상으로 받는다고 9일 밝혔다.

이어 우수사무장 부문에서는 박재하 병술만어촌체험마을 사무장이 대상을 수상해 부상으로 50만원을 받는다.

어촌마을 전진대회는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한국어촌어항공단가 주관하는 행사로, 전국 어촌체험마을 활성화를 위해 매년 우수 마을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 본선에서는 병술만을 비롯해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심사를 통과한 전국 5개 어촌마을이 ‘전국 최고’ 자리를 놓고 열띤 경합을 펼쳤다.

병술만 마을은 2011년 어촌체험마을로 지정돼 바지락 캐기, 맛조개잡기, 독살, 후릿그물체험, 캠핑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 연간 4만 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올해에도 지난 10월까지 2만여 명의 체험객 방문으로 총 2억 원의 관광 소득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와 별개로 이번 전진대회에서 귀어·귀촌 우수사례로 서산 중왕어촌계가 최우수상(40만 원)을, 우수 어촌특화 주민역량강화 부문에서 태안 만수동어촌계가 대상(200만 원)을, 보령 독산어촌계가 최우수상(150만 원)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바다가꿈프로젝트 우수사례로 만수동어촌계가 우수상(50만 원)을 수상해 충남의 어촌마을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는데 일조했다.

도 관계자는 “어촌마을에 복지시설 확충 및 노후 시설물 보강 등 어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겠다”며 “흥미롭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도내 어촌체험마을을 ‘가고 싶은 힐링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병술만은 2012년 제7회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수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