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지역안전도 '4.1 등급'
충남도 지역안전도 '4.1 등급'
  • 이찰우
  • 승인 2018.12.1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지역안전도 진단 자연재해 분야 6.2 등급→4.1 등급

충남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8 지역안전도 진단’(자연재해 분야)에서 4.1등급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6.2등급에서 4.1등급으로 2단계(34% 향상)나 뛴 것으로, ‘안전한 충남’ 건설을 위해 재해위험시설 정비와 예방 대책을 중점 추진한 결과다.

도에 따르면 지역안전도는 행정안전부가 매년 전국 22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재해위험 요인, 예방대책 추진, 예방시설 정비 등 3개 분야의 진단항목별 평가 점수를 합산해 1∼10등급으로 분류하며 1등급에 가까울수록 안전하다.

도는 올해 지역안전도 진단 결과, 재해위험요인을 비롯해 예방대책추진, 예방시설정비 등 3개 분야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까지 중‧하위권에 머물렀던 ‘안전 등급’이 2단계나 뛰어오를 수 있었던 데에는 각종 시설물 정비·점검 등 예방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덕분이다.

도는 지역안전도 향상을 위해 도 평균보다 등급이 낮은 8개 시군을 대상으로 방문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안전에 대한 지자체 관심도를 높였다.

이 가운데 15개 시군 중 아산시와 계룡시가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고, 공주시, 청양군, 예산군이 2등급을, 천안시가 3등급을 받으면서 ‘안전한 도시’로 꼽혔다.

최석봉 재난대응과장은 “앞으로 재해위험요인, 예방대책추진, 예방시설정비 등 3개 분야를 지속적으로 관리해 각종 자연재해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며 “안전한 충남을 건설해 나아갈 수 있도록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지역안전도 진단결과는 재난관리실태 진단결과를 포함해 내년 3월 31일 이전에 시군 공보에 공고할 계획이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