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의 모습을 보면서
천사의 모습을 보면서
  • 전달양
  • 승인 2018.12.2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달양 해난인명구조연구소장
전달양 해난인명구조연구소장

24일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시종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랑의 종소리를 들었다.

추운 날씨에 작은 것이라도 나누는 사람이 받는 사람보다 먼저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는 말씀이 인상적이었다.

요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자선행사가 방송과 언론에 나오고 있다.

모두들 IMF 보다도 어렵다고 하면서도 많은 시민들이 성금모금에 동참하고 고사리 손들도 연로하신 어르신들도 모금함에 정성을 더하는 모습이 우리사회가 아직까지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는 생각을 한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국무총리처럼 모금이나 자선활동에 참여하는 사회 지도층 인사가 더욱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많은 이들은 지도층의 언행을 주시하고 사회적 책무를 강조한다.

주위에 어려운 시민이 있다면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것이 우리가 지도층에 바라는 자세다.

이러한 지도층의 역할을 솔선수범했다는 점에서 이낙연 총리가 직접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활동 참석은 그 진정성의 면에서 본받을 만하다 이런 사례를 귀감으로 삼아 사회의 통합을 위해 사회지도층이 앞장서 이끌어 준다면 추위에 얼어붙은 자원봉사자의 손과 마음이 따뜻해지지 않을까.

세상을 하나로 모으는 힘은 그것을 분산시키는 힘보다 위대하다 우리의 작은 정성들이 더할 때 어렵게 생활하는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등 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로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것에서 나아가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해 매서운 추위에 길가에 나와 모금운동을 하는 우리들 천사에게 격려와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지도층의 역할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