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교육감, 천안차암초 화재사고 후속대책 점검
김지철 교육감, 천안차암초 화재사고 후속대책 점검
  • 이찰우
  • 승인 2019.01.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천안차암초등학교를 찾아 안전진단 착수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8일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천안차암초등학교를 찾아 안전진단 착수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지난 4일 화재가 발생한 천안차암초등학교(학교장 정은영)를 8일 오후에 다시 찾아 안전진단 착수현장을 점검하는 등 후속대책을 직접 챙기고 나섰다.

‘천안차암초 화재대책반’은 가장 먼저 이번 화재로 인한 학생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상담 활동 실시하고 있으며 상담 결과에 따라 심리 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과정 정상화, 학생‧교직원‧학부모 대책, 화재 피해건물 조치, 학생 심리치료 지원 등 대책을 마련했다.

그동안 화재 피해 시설물에 대한 응급조치를 했던 화재대책반은 이날부터 현장방문을 통해 정밀안전진단을 시작했다.

1~2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밀안전진단 모든 과정에는 전문가는 물론 학부모 등이 참여하기로 하고 중간보고와 최종 결과보고로 구분해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천안교육지원청 허삼복 교육장을 비롯한 대책반원들이 학교를 방문해 교직원과 학부모에게 중간보고를 하고 교육과정 운영과 관련 협의를 갖고, 화재 당일 학교 주변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찾아 화재 당일 학생들에게 대피장소 제공과 핫팩을 제공해 준데 대해 감사인사와 구내방송을 하기도 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이날 현장방문에서 “교직원 여러분들의 신속한 대처에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특히 “학생들의 안전과 새 학기 신입생 배정대책에 학부모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처리할 것”을 주문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