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쓰레기 종량제 봉투 위탁사업 수사의뢰
서천군, 쓰레기 종량제 봉투 위탁사업 수사의뢰
  • 이찰우
  • 승인 2019.01.1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탁업체 직원 횡령 의혹 및 관련 공무원 관리소홀 지적
서천군에서 위탁 운영 중인 쓰레기 종량제 봉투 사업이 위탁 업체 직원의 횡령 의혹과 함께 관련 공무원의 관리소홀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천군에서 위탁 운영 중인 쓰레기 종량제 봉투 사업이 위탁 업체 직원의 횡령 의혹과 함께 관련 공무원의 관리소홀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천군이 위탁 운영하고 있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 사업과 관련 위탁업체 직원의 횡령 의혹이 제기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같은 사실은 서천군 조직개편에 따른 해당 업무가 공공시설사업소에서 환경보호과로 이관되면서 밝혀져 관계 공무원의 관리소홀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해당 공무원은 횡령 의혹 등이 불거졌지만,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실제 지난 7일 담당 공무원은 기자의 질의에 “현재 미수금 1억 여원 정도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관련 사항에 대한 답변을 못하고 관련 위탁 업체 직원이 나와 답변했다.

해당 직원 역시 위탁업체에서 횡령 혐의를 제기해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해당 사업을 위탁 운영한 A 업체는 그동안 직원 B 모 씨가 2억 2백 여 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주장하고 관련 사항을 경찰에 고소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매월 5일 정상적인 결산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업체 측의 주장대로 2억 2백 여 만원의 미수금이 발생한 것은 그동안 정산 등 관리에 대한 소홀로 이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

10일 서천군 구충완 환경보호과장은 “1월 1일자 업무 이관 중에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 자체적으로 현황에 대한 파악과 함께 7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면서 “해당 사항과 관련 자체적으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 감사팀에서도 “해당 직원의 관리 소홀에 대한 것은 사실로 보고 있다”며, 감사 및 수사 결과 등을 통해 위탁업체 채권발생에 따른 압류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것.

군은 그동안 제기 됐던 민원 등을 개선해 시스템을 바꿔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A 업체는 지난 2016년부터 서천군 쓰레기 종량제 봉투 위탁사업을 받아 2년 7개월 정도 운영해 왔다가 계약이 종료됐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