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부소산성 경관조명 추가 설치 착수
부여군, 부소산성 경관조명 추가 설치 착수
  • 이찰우
  • 승인 2019.01.1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소산성 전경. ⓒ부여군
부소산성 전경. ⓒ부여군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 중 하나인 부소산성(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소재)에 경관조명을 추가로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부소산성은 123년간 백제의 도성이었으며 백제 제26대 성왕 때 사비성으로 천도한 직후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김부식의 <삼국사기>에는 사비성 또는 소부리성으로 기록되어 있다.

부소산성은 지난 2002년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22세기를 위해 보전해야 할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된 바 있고, 부소산성 안에 있는 낙화암 백화정은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관광명소다.

또한 백마강변과 어우러진 수려한 주변 전경과 함께 백제 역사와 삼국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역사 고적 명승들을 품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부소산성 경관조명 개선을 통해 부여의 문화유적 및 문화시설과 연계한 관광 인프라를 증대시켜 대외 인지도 상승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정비는 3월말까지 완료해 4월초부터 부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부여=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