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김연 의원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 건의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 건의
  • 이찰우
  • 승인 2019.01.2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민주당, 천안7)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민주당, 천안7)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유관순 열사의 서훈 등급 격상을 위한 충남지역 움직임이 본격화된다.

충청남도의회는 문화복지위원회 김연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천안7)이 대표발의하고 23명의 의원이 공동발의한 ‘유관순 열사 서훈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제30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채택했다.

건의안에 따르면 '1962년 당시 독립운동가에 대한 국가훈장은 기여도와 희생도를 평가하여 결정하였는데 유관순 열사에게는 건국훈장 독립장(3등급)을 추서했었다. 하지만 ‘3.1운동의 꽃’이자 ‘3.1독립만세운동의 상징’인 열사의 훈격이 현재의 국민적 인식.평가 등에 비춰볼 때 현저히 저평가됐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또한, '현재 상훈법은 동일한 공적에 대해 훈장 또는 포장을 거듭 수여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으며, 서훈의 취소 사유에도 해당하지 않아 기존의 서훈 취소 후 다시 수여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라 훈격 조정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친일행위를 한 다수의 인물들이 유관순 열사 보다 높은 1, 2등급의 대한민국 훈장을 받았으나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일제에 붙잡혀 차디찬 서대문형무소에서 18세로 생을 마감한 유관순 열사의 지금의 서훈은 국민 정서에도 맞지 않으며 충절의 고장 충남도민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로써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상징적인 인물이 유관순 열사인 만큼 '상훈법'이 반드시 개정되어 격에 맞게 서훈이 조정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늘 본회의에서 채택된 건의안은 청와대와 국회, 국가보훈처 등에 보내 충남도민의 결집된 마음을 전달할 계획이다.

충청남도의회는 ‘유관순 열사 서훈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제30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충청남도의회는 ‘유관순 열사 서훈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제30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