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다중이용선박 치안현장 점검 나서
태안해경, 다중이용선박 치안현장 점검 나서
  • 이찰우
  • 승인 2019.01.31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이용선박 등 치안현장 점검 장면. ⓒ태안해경
다중이용선박 등 치안현장 점검 장면. ⓒ태안해경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는 설 연휴기간 다중이용선박 이용객 증가에 대비해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대책'을 시행하고, 치안현장 점검에 나섰다.

태안해경은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유.도선 및 낚시어선 등 다중이용선박에 대해 구명조끼, 구명부환 등 인명구조장비 관리 실태와 중요 항해장비에 대한 점검, 사업자.선원에 대한 안전교육 강화, 과승, 음주운항 등 안전저해 행위에 대한 계도.단속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특히, 설 연휴 2월 2일부터 6일까지 안전관리 대응기간을 설정.운영해 대기인원 배치 및 사업체 영업실태 현장점검 등 사고 요인을 사전에 제거, 해양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사고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선박 탑승객은 스스로 안전의식을 갖고 구명조끼의 위치, 비상탈출구 확인 등 비상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