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구제역 철통방역 ‘총력’
서천군, 구제역 철통방역 ‘총력’
  • 이찰우
  • 승인 2019.02.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 등 악성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회의 장면. ⓒ서천군
구제역 등 악성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회의 장면. ⓒ서천군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11일 구제역 등 악성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회의를 갖고 구제역 확산 방지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 노박래 서천군수를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은 방역추진상황을 꼼꼼히 점검했으며, 노 군수는 강도 높은 방역 및 예찰활동의 지속 추진을 지시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1월말 경기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노박래 군수를 본부장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으며 관내 562농가 소․돼지 등 3만5천여두에 대한 긴급예방접종을 마쳤다.

또, 소독약 공급과 소독지원에 힘쓰는 등 구제역 예방에 주력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인 방역활동 실시는 물론 방역 현장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실시해 구제역 확산을 차단할 방침이다.

노박래 군수는 대책회의에서 “가창오리를 비롯한 철새 35만여 마리가 머물고 있어 AI도 우려되는 만큼 모두 긴장을 늦추지 말고 가축전염병 청정지역 유지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직원들에게 거듭 강조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