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보령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 정진영
  • 승인 2019.02.1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소방서(서장 김근제)는 비상구 폐쇄와 장애물 적치 등 불법행위와 관련해 신고 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는 ▲피난.방화시설을 폐쇄(잠금을 포함)하거나 훼손하는 등의 행위 ▲피난.방화시설의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피난.방화시설의 용도에 장애를 주거나 소방 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다.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를 신고할 수 있다.

현장 확인과 신고포상 심의회를 거쳐 신고자에게는 5만원 상당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불법행위를 한 자에게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고 방법으로는 소방서를 직접 방문,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고 포상금 신청서’를 작성.제출하거나 우편, 팩스, 정보통신망 등을 통해 가능하다.

소방서 관계자는 “비상구는 생명의 문으로써 화재 대피 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며, “안전한 사회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보령=정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