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당진.태안화력발전소 살수차 등 투입 미세먼지 저감 대응
보령.당진.태안화력발전소 살수차 등 투입 미세먼지 저감 대응
  • 이찰우
  • 승인 2019.03.0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는 6일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에 대응하기 위해 화력발전소에서 보유중인 살수차와 분진흡입차를 긴급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도내 전역에서 엿새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데 따른 것.

이번 살수차 무상 대여는 지난해 5월 발전 3사와 충남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으로 구축된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발전 3사는 사업장 내 운영 중인 살수차 5대, 분진흡입차 3대를 학교 등 민감계층 이용시설 주변 및 유동인구가 많은 시내지역에 긴급 지원했으며, 3개 시군이 소유하고 있는 살수차 등 4대도 동시에 투입됐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보령.태안.당진 석탄화력발전 20기는 정격용량 대비 80%수준으로 상한제약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공부문의 가용 장비가 총 동원해 미세먼지로 인한 도민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