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 중량 부풀린 전임 수협조합장 등 4명 입건
꽃게 중량 부풀린 전임 수협조합장 등 4명 입건
  • 이찰우
  • 승인 2019.04.2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게 상자에 물을 주입해 중량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2천여 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전임 수협조합장 등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24일 서천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지난해 말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전임 수협조합장 등 4명을 사기혐의로 22일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월 수협이 조직적으로 꽃게 중량을 부풀리고 있다는 진정을 접수하고, 10Kg 꽃게 한 상자마다 400g의 물을 넣어 중량을 부풀려왔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