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항수산시장 상인들 ‘1000원 갑질’ 공식사과
대천항수산시장 상인들 ‘1000원 갑질’ 공식사과
  • 이찰우
  • 승인 2019.04.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보령시청 기자실서 사과 기자회견 열어

‘1000원 갑질’ 논란을 빚었던 충남 보령시 대천항수산시장 상인들이 30일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사과했다.

대천항수산시장관리위원회(회장 허영규, 이하 상인회) 상인 20여 명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대천항 수산시장 상인들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상인회는 ‘해당 사건으로 정신적, 물질적 아픔을 겪은 피해자께 진심어린 사죄와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피해자가 재취업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상인회는 이날 기자회견 이후 자체적인 자정 노력 등을 기울이며 대천항수산시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4대 보험 가입 등을 통해 공정한 고용구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대천항수산시장 상인들이 30일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00원 갑질' 관련 공식 사과했다. 이 자리에는 해당 점포 상인 A씨가 함께 자리하고 사과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대천항수산시장 상인들이 30일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00원 갑질' 관련 공식 사과했다. 이 자리에는 해당 점포 상인 A씨가 함께 자리하고 사과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는 90여 개 점포 250여 명의 근로자들이 지난 10여 년 동안 이뤄진 관행적 고용구조에서 벗어나는 계기가 될 수 있지만, 이에 따른 또 다른 후폭풍이 예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10여 년 동안 이뤄진 불공정 고용행태에 대해 관계당국도 책임을 피하긴 어려운 상황.

시 관계자는 ‘다음주부터 고용노동부 보령지청과 노무사 등을 통해 고용구조의 양성화를 위해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천항수산시장은 지난 4월 전통시장으로 지정됐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