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산업문화철도 행정협의회, 보령선 노선안 최종 확정
충청산업문화철도 행정협의회, 보령선 노선안 최종 확정
  • 이찰우
  • 승인 2019.05.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선 노선안 평면도. ⓒ보령시
보령선 노선안 평면도. ⓒ보령시

보령시를 비롯한 세종특별자치시와 공주시, 부여군, 청양군 등 5개 시.군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충청산업문화철도(이하 보령선)의 노선안이 최종 확정됐다.

보령시는 22일 오전 부여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정원춘 부시장 등 관계 시군 자치단체장과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산업문화철도 행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최종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립대산학협력단과 동해기술공사가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해 6월 사업 대상지 교통량 조사를 시작으로 지역현황조사, 관련 계획 및 노선 대안 검토, 열차운영계획 분석, 수송수요 추정 및 사업비 산출을 거쳐 최적의 노선안을 제시해 해당 시군의 최종 승인을 받게 됐다.

충청산업문화철도 행정협의회 장면. ⓒ보령시
충청산업문화철도 행정협의회 장면. ⓒ보령시

보령선은 보령에서 출발해 부여와 청양, 공주, 세종을 거쳐 조치원까지 총 연장 100.7km의 단선전철로, 총 사업비는 2조2494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보령선은 기존의 장항선과 경부선, 충북선, 태백선, 동해선과 연결돼 동서횡단철도를 완성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노선에 포함되지 않는 인근의 논산과 계룡 등 백제 문화권, 서산과 태안 등 서해안 해양관광도시에 이르기까지 충남 모든 지역의 역사와 문화, 산업, 관광까지 아우를 대역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원춘 부시장은 “보령선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현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됐지만, 올해 정부의 예타 면제사업에 포함되지 않아 많은 아쉬움이 있었다”며, “이번에 완료된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사업의 절실함과 주민의 염원을 담아 오는 2021년부터 시작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