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하반기 인사 ‘측근 챙기기’ 뒷말 무성
서천군 하반기 인사 ‘측근 챙기기’ 뒷말 무성
  • 이찰우
  • 승인 2019.07.0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이 지난 달 27일 단행한 하반기 인사와 관련 ‘측근 챙기기’ 등의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앞서 노박래 서천군수의 친인척 특혜 채용 논란에 이어 이번 인사가 지난 2016년 조례개정을 강행하면서 논란을 낳았던 ‘서기관 읍장 배치’가 정치적 꼼수였다는 지적이다.

군은 이번 1일자 하반기 인사를 통해 4급 서기관 승진 등 127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실제로 서기관 승진과 일부 사무관 승진자들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당초 노박래 서천군수가 지난 민선6기 취임 이후 ‘서기관 읍장 배치’와 관련 ‘편가르기 인사’ 등의 논란일 일었지만, 서천군의회 조례개정안 가결과 함께 시행됐다.

당시, ‘비 노박래 계’로 알려진 A, B 서기관은 서천읍장과 장항읍장으로 각각 발령을 받아 근무를 하게 된 상황에 A 전 서천읍장이 퇴임을 하면서 사무관이 다시 읍장으로 배치된 것.

4급 서기관 읍장배치와 관련 지난해 12월 31일 ‘5급 서기관 읍장배치’로 재개정됐다.

이에 따라 B 전 장항읍장은 퇴임을 앞두고 2019년 사회복지실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지난 2016년 진통을 거친 ‘서기관 읍장 배치’가 정치적 도구로 폐단을 밟은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이와 함께 이번 인사에 시설직에서 공로연수가 있었음에도 5급 사무관 4자리 모두 행정직을 발탁하는가 하면, 일부 승진자의 경우 노박래 군수의 측근으로 알려지면서 ‘능력별 인사’가 아닌 ‘측근 챙기기’라는 것.

지역 시민단체에 따르면 실제 A사무관 승진자의 경우 평소 업무능력이 뒤떨어진다는 평가와 업무시간에 졸고 있는 장면들로 민원인들에게 눈총을 받는가 하면, 하급 공무원에게 위협적 행태로 해당 직원이 쓰러지는 상황도 발생했다는 것.

또, 소위 일부 ‘사고부서’ 측근의 경우 발령을 냈지만, 주요 요직 내에서 발탁이 이뤄졌다는 목소리다.

이에 대해 일부 공무원은 “아무리 인사권이 군수 고유의 권한이라고 하지만 납득하기 어려운 사람을 승진 발탁해 구성원들의 사기를 크게 떨어트렸다”면서 “적확하고 공정한 인사원칙에 따라 구성원들을 승진 발탁하는 등 활력 있고 생산적인 공직 분위기 조성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