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A 농협조합장 ‘여성 접대부 술판’ 선거법 위반 재점화
서천 A 농협조합장 ‘여성 접대부 술판’ 선거법 위반 재점화
  • 이찰우
  • 승인 2019.07.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장 및 상임이사 선거 앞두고 ‘상품권.술접대’ 기부행위 기소 송치
고령자고용촉진 농협법 개정 정년퇴임자 2명 ‘강제퇴임’ 의혹제기 파장
A농협 조합장과 상임이사 등 3명이 지난 5월 각각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된 가운데 지난 2일 본점과 A농협 시초지점장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A농협 조합장과 상임이사 등 3명이 지난 5월 각각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된 가운데 지난 2일 본점과 A농협 시초지점장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지난 3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현직 농협조합장이 상임이사 및 이사들과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져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 본격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A농협 조합장과 상임이사 등 3명이 지난 5월 각각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된 가운데 지난 2일 본점과 A농협 시초지점장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특히, A 농협 조합장의 경우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이하 위탁선거법)과 상임이사의 경우 농협 정관 임원선거관리 준칙(이하 농협 임원선거)에 따른 각각 기부행위에 대한 혐의로 향후 법원의 판단여부에 따라 A 농협 조합장을 비롯해 상임이사까지 재선거를 치르게 될 수도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여기에 그동안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관행적으로 이뤄졌던 ‘이사회 상품권’ 지급 등에 대한 해석과 자체적으로 위탁선거법을 준용해 치러진 상임이사 선거에 대해서도 재조명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A 농협 조합장의 경우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지난해 12월 이사회 직후 식사자리에서 부부동반으로 참석한 이사들 18명에게 가각 30만원 씩 총 540만 원의 상품권을 전달했다.

또, 이날 식사자리 이후 조합장은 상임이사 선출 등을 위한 총회를 앞두고 투표권이 있는 비상임이사 등 11명과 함께 공무차량을 타고 전북 군산시 소재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서 2시간 정도 술을 먹은 뒤 상임이사가 개인 카드로 결제했다.

당시 차량을 운전한 비정규직 농협 직원은 2시간 동안 차량에서 기다리다 밤 10시가 넘어 조합장 등을 태우고 돌아와 임원들을 집에까지 태워다 준 후 퇴근했다.

해당 직원은 저녁 9시까지 퇴근하는 하나로마트 직원으로, 이날 공무용 차량사용과 더불어 시간외 수당 등의 추가적인 임금책정은 전무했다는 것을 놓고 ‘갑질’ 논란도 일었다.

조합장을 비롯해 상임이사까지 검찰에 기소되자 농협 내부에서는 책임론에 대한 여론과 함께 투서까지 나돌고 있는 상황이다.

투서 내용 등에 따르면 조합장 선거 이후 내부 인사를 놓고 ‘보복성’과 ‘특정직원 특혜론’ 등이 의혹으로 제기됐다.

이와 함께 고령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정년퇴임에 해당하는 2명의 과장을 놓고 지난 6월 강제 퇴임시켰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월과 4월 각각 정년퇴임을 앞두고 대기발령 상태로 6월 중순께 ‘퇴임식 잡혔다’는 일방적인 통보만 받았을 뿐, 고령자고용촉진에 따른 농협법 개정으로 정년퇴임에 따른 일정 등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초 정년퇴임이 지난 6월로 알고 있던 2명의 과장이 뒤늦게 개정사항 등의 내용을 인지하고 항의했지만 ‘농협중앙회를 통해 유권해석을 받았는데, 그대로 가도 된다’는 등의 답변만 받았다는 것.

6월 27일 계획된 퇴임식은 개최되지 않았다.

2명의 과장은 현재 A 농협을 대상으로 지난 1일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이들은 “당초 개정된 내용이 2년 전에 있었음에도 지난 조합장선거 전후로 이 같은 내용을 알고서도 감춘 상태로 일방적으로 퇴출시키기 위한 부당해고 수단일 뿐이다”면서 “12월 기준 정년퇴임에 대한 월급 및 퇴직금 산정 등의 문제도 있지만, 무엇보다 명예가 실추됐다는 것이 가장 힘든 부분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A 농협 관계자는 “검찰에서 압수수색이 있었던 것은 맞다”면서 “어떠한 내용인지 등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