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친일 잔재 청산 활동' 본격화
충남도의회 '친일 잔재 청산 활동' 본격화
  • 이찰우
  • 승인 2019.07.1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 1차 회의 장면. ⓒ충남도의회
충청남도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 1차 회의 장면. ⓒ충남도의회

충청남도의회 18일 ‘충청남도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위원장에 김영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 1), 부위원장에 이선영 의원(정의당, 비례)을 각각 선임했다.

지난 6월 25일 제312회 정례회에서 구성 의결된 친일 잔재 청산 특위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도내 및 우리 사회 곳곳에 아직까지 뿌리 박혀 있는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일제와 싸우다 순국하신 선열들의 고귀한 뜻을 되새기고 민족정기를 확립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번 열린 제1차 회의에서 특별위원회는 도청 및 교육청으로부터 도내 및 교육현장에 산재해 있는 친일 잔재의 현황과 청산에 대한 정책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주요업무를 청취했다.

김영권 위원장은 “우선적으로 지역의 친일화가에 의해 그려진 표준영정의 지정 철회와 교체방안 또한 교육현장에 산재해 있는 친일인사의 교장 사진 게시 문제와 일제시대 작곡·작사들에 의해 만들어진 교가 등을 청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위는 향후 충남도내 곳곳에 산재해 있는 일제의 식민 잔재를 청산하는데 정책대안 등을 제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