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18일 보령.서천 재래시장 민생탐방
손학규 대표, 18일 보령.서천 재래시장 민생탐방
  • 이찰우
  • 승인 2019.07.19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보령시.서천군 재래시장을 찾았다.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지난 1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보령시.서천군 재래시장을 찾았다.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은 지난 18일 오전 10시부터 '손학규 대표님과 함께하는 보령시,서천군 5일장 민생 탐방'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행자 중앙당 사무부총장, 임현경 전) 사무부총장, 조환기 불교특별위원장, 노승천 홍성군의원, 한민희 전)충남도당 부위원장, 김주영 전)19대 안철수대통령후보 유세단장, 민경일 충남도당 사무처장, 조양희 보령서천지역위원회 고문, 박병국 보령서천지역위원회 고문, 이상학(전 시의원 후보), 신순철(전 시의원 후보), 이정아 중앙당 아파트 대책부위원장, 장종대 보령서천지역위원회 사무국장 ,핵심당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주민들과 인사하고 담화를 갖는 자리를 가졌다.

손 대표는 바쁜 중앙정치 일정에도 불구하고 충남 보령시를 찾아 시민들을 만나고 당원들을 격려했다.

손 대표는 '제가 바른미래당의 당대표가 됐을 때 이 온갖 수모, 모욕, 비아냥 다 각오를 하고 나섰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바른미래당 대표가 된 것은 다음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심판을 받을 것이고, 우측의 자유한국당도 심판을 받고, 중간지대가 넓어지는데 그 중간지대를 바른미래당이 정비를 해서 제3의 길, 새로운 길을 열어가야겠다.'면서 '우리가 총선에서 승리를 하고, 그 다음에 집권의 길이 열린다는 믿음 때문에 나온 것이다. 우리 대한민국의 중심, 충청도에서부터 새로운 미래를 위해서 제3의 길, 새로운 중심을 잡아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손 대표는 보령시 동대동으로 이동해 지역 청년단체의 임원 및 회원들과 만남을 갖고 오후 1시께 서울로 출발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