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홍원마을 ‘고압선.미세먼지로 마을사람들 죽어간다’
서천 홍원마을 ‘고압선.미세먼지로 마을사람들 죽어간다’
  • 이찰우
  • 승인 2019.08.0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철탑.고압선 영향 사망.투병’ 명단 공개 및 송전선 지중화 요구
홍원마을 미세먼지.철탑.고압선 피해대책위원회가 고압선 피해를 호소하며 고압선 지중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원마을 미세먼지.철탑.고압선 피해대책위원회가 고압선 피해를 호소하며 고압선 지중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송전선이 마을 상공을 통과하고 있는 서천군 서면 홍원마을 일원 주민들이 고압선 피해를 호소하며 고압선 지중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원마을 미세먼지.철탑.고압선 피해대책위원회(대표 조덕환)는 지난 6일 그동안 각종 암과 정실질환 등으로 사망한 주민 31명과 현재 투병 중인 주민들 명단을 언론에 공개했다.

대책위 채종국 사무국장은 ‘작성한 사망자 명단은 발전소가 가동된 1983년도부터가 아닌 근래 수 년 전부터 기억나는 대로 작성한 것’이라면서 원인을 송전선으로 보고 이를 지중화 또는 철탑을 이전해줄 것을 요구했다.

현재 홍원마을에는 220여 세대에 400여명이 살고 있다.

대책위 조사에 따르면 이 가운데 21명이 각종 암과 정신질환 등을 앓고 있다.

5일에는 이 마을 김 모(75)씨가 백혈병을 앓다 사망했다.

주민들은 마을에 있는 송전철탑 바로 아래에 살던 그는 철탑 보수공사를 막으며 송전탑 이전을 요구해왔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이장 딸도 30대 초반인데 뇌졸중으로 지난 달에 쓰러졌다는 것.

대책위는 그동안 여러 차례 중부발전 측에 송전선 지중화나 송전철탑 이전을 요구했지만 “홍원 구간 지중화에 230억원이 들어가며 전액 부담은 불가하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송전탑 이설은 적극 검토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또, “철탑 아래에서 36년을 살아왔다”며 “서면이장단협의회에서는 홍원마을 주민들의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나서야 하고 서천군에서도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