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공주시민 결의대회 열려
'일본 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공주시민 결의대회 열려
  • 이찰우
  • 승인 2019.08.1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공주시민 결의대회 장면
일본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공주시민 결의대회 장면

일본아베정부의 경제보복과 수출규제에 따른 자발적인 일본여행가지 않기와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 열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공주시민 결의대회가 지난 13일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산성시장 문화공원에서 시민 600여명은 일본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 및 퍼포먼스 후 구터미널까지 행진, 경제보복과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 공동대표로 나선 방재천 공주시 재향군인회장은 규탄사에서 “아베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시작된 경제보복 행위일 뿐 아니라 경술국치에 이은 국권침탈로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아베정권의 후안무치에 피가 끓고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11만 공주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 일본 아베정권을 타도하자.”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대회에 참가한 박병수 공주시의회의장, 이창선 공주시의회부의장, 최훈 충청남도의원도 “일본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공주시민들이 힘을 모아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믿는다.”며 규탄대회의 의미를 부여했다.

참가자들은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 일본여행가지 않기,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실천을 다짐하는 거리행진 후 대회를 마무리했다.

/공주=이찰우 기자

아래는 일본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공주시민 규탄 결의문 전문.

일본아베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공주시민 규탄 결의문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과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라

일본 정부는 독도영유권 문제, 위안부 문제, 전범기업들의 강제징용 문제 등 자신들의 역사를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하고 있으며, 지난 해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빌미로 아베정권은 후안무치한 수출 규제라는 경제보복을 시작하였다.

이는 가해자 일본의 적반하장(賊反荷杖)식 행동으로 참으로 개탄스럽고 분개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일본 정부가 지난 71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또한 포괄적 수출 우대 자격을 의미하는백색국가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등 경제 제재를 단행하고 있다.

광복 74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위상이 국제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일본의 불합리한 행위들은 명백히 우리 경제의 위상을 흔들겠다는 의도로 자행되고 있으며, 이러한 일본 정부의 행태에 공주 시민들의 분노가 끓어 오르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일본정부의 경제침략 행위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부품 등의 국산화를 추진해 해외 의존도를 낮출 수 있는 장기적이고 중장기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며, 범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육성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우리 공주시민은 일본정부의 치졸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요구하며, 11만 시민들의 분노를 담아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할 일본 정부의 반도체ᐧ디스플레이 핵심소재 부품 수출규제 조치와 그 외 수출규제 강화 등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하라!

하나, 일본정부는 일제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진심으로 사과하고, 일본 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실시하라!

하나, 일본이 스스로의 역사를 부정하며 세계 무역질서를 파괴하는 행위와, 후안무치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한다!

하나, 우리 공주시민은 이번 경제보복 조치가 해결될 때까지 한마음 한뜻으로 일본상품 구매는 물론 일본 여행을 금지할 것이며, 11만 공주시민은 함께 동참할 것임을 다짐한다!

 

2019. 8. 13.

일본 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공주시민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