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종합예술 ‘음식’
베트남 종합예술 ‘음식’
  • 문현철
  • 승인 2012.03.15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 베트남 제2편

▲ 베트남 대표먹거리 '쌀 국수'
(뉴스스토리=문현철 기자)베트남 하면 떠오르는 건 아마도 쌀국수가 아닐까?

베트남 음식의 다양성은 역사, 문화의 영향을 크게 받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중국, 몽골, 프랑스, 미국 동.서양을 넘어 독특이한 향과 신선한 고유 재료를 사용해 베트남만의 색을 가진 요리들을 만들어 냈다.

언제나 그렇지만 먹는 일은 지역과 종족의 풍속 그리고 자신과 가족의 경제적 능력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인지 먹는 것만큼 문명으로 부터 강한 영향을 받은 풍속도 없을 것이다.

수경 벼를 재배하는 사람들의 최고의 음식은 쌀이다.
북부지방에서 수경 벼를 재배하던 사람들은 거의 쌀만 먹었다.

또한 야생 채소류 중에도 먹을 수 있는 것만 수십 종에 이르고 재배하는 채소류는 수백 종이 있다. 또 각 종류별로 수십 가지 종자가 있다.

많은 나라를 여행하고 중간 거점을 베트남으로 삼는 여행객들은 어느 곳도 베트남만큼 야채가 많고 맛없는 곳이 없으며, 또한 돼지, 닭, 새우, 생선, 등에 이르기까지 베트남만큼 신선한 곳이 없다고 한다. 모두 작지만 정말 독특한 향과 진한 맛이 있다.

▲ 향신료
그 향과 맛의 비결중 하나는 소스에 있다.
베트남 음식은 대체로 맛이 담백하고, 여러 민트 같은 향초 등으로 맛의 깊이 더하게 했다.

1,750Km의 긴 영토와 54개의 민족의 다양성, 산악, 평야 해안지역의 지리적 특성 그리고 사회주의 국가로서 소금이 귀한시절 소금을 대신해서 사용하기 위해 들 과 산, 바다에 있는 창조물을 이용해 종합예술을 펼친 결과 동서양인 모두를 사로잡을 뿐만 아닌 최근에는 몸에도 좋아 야채와 과일 재료, 웰빙 음식으로 호평 받고 있다.

우리도 그렇지만 베트남 사람들도 맛있는 음식을 알게 되면 새로운 별 하나 발견한 것보다 더 큰 행복을 가져다준다고 말한다.

베트남 사람들이 가장 즐겨 먹고, 모든 사람들 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음식, 베트남에서의 음식은 문화이자 예술이다.

▲ "먹을 것이 있어야 비로소 도덕을 논할 수 있다"는 베트남 속담도 있다.
생활 속 형성된 창조문화 인 것이다.
“먹을 것이 있어야 비로소 도덕을 논할 수 있다”는 베트남 속담도 있다.

특히 베트남 사람들에게 음식은 물질문화뿐만 아니라 정신문화 인 샘이다.
음식을 통해 우리는 인간의 존엄성, 도덕, 규칙 및 먹는 풍습과 민족의 문화적 수준의 현재 문화를 이해할 수 있다.

음식을 통해 먹는 사람과 만든 사람모두로 하여금 서로에게 기쁨과 행복을 선사하고 있는 것이다!

음식에는 사람 사이의 ‘소통’이기도 하다.
음식은 가족에겐 그 안엔 작은 예의와 음식 스타일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아가 사회에서는 회식과 관계를 형성하는데 음식이 빠지지 않기 때문이다.

베트남 대표적 음식으로 쌀국수(Pho), 분차(Bun Cha), 느억맘(Nuoc Mam), 넴잔(Nem Ran), 짜까(Cha Ca), 반쯩(Banh Chung) 등 이 많이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