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대천 663만.무창포 16만 명 방문
올 여름 대천 663만.무창포 16만 명 방문
  • 이찰우
  • 승인 2019.09.21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2019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 개최
2019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 장면. ⓒ보령시
2019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 장면. ⓒ보령시

올해 여름 대천해수욕장을 방문한 관광객이 663만 명, 무창포 해수욕장은 16만54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시는 20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유관기관 및 단체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해수욕장 운영 결산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여름철 대천.무창포 해수욕장 2곳의 개장 운영 결산 보고 및 분야별 문제점,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관광객 방문현황으로 대천해수욕장은 663만 명, 교통 수단별로 자가용 647만5786명, 열차 13만6122명, 시외버스 1만8092명이고, 공영시설 사용 수익은 9374여 만 원으로 나타났다.

주요성과로는 1일 평균 773명, 1일 최고 1300명이 이용한 야간 개장 운영으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색다른 체험과 야간 시간 해수욕 기회를 제공했고, 깨끗하고 청결한 명품 해수욕장 조성을 위해 낮 시간 클린업 타임 및 야간 백사장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실시간 이안류 감시서비스와 열화상 무인감시시스템으로 안전한 해수욕장 환경을 조성했고, 여성안심벨 운영과 몰래카메라 ‧ 청호객 행위 집중 단속, 피서지 바가지요금 근절 및 숙박업소 사전 신고제 운영 등 관광객 편의를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했다.

다만, 지속되는 경기침체와 청년 실업률, 해외 및 레저관광 증가 등 관광트렌드의 다변화, 잦은 비로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관광객이 감소하고 있어 이를 대비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해 관광객 5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용 및 만족도 조사에서는 거주지별로 수도권(45.1%), 충청권(32.7%)이 주를 이룬 가운데 강원.영남권도 기존 3.2%에서 6.8%로 2배 이상 늘어났고, 종합만족도도 지난해 60.13점에서 62.25점으로 2.12점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논의사항으로 ▲관광객의 이용 시간 확인을 위한 대형 시계탑 설치 ▲그늘 시설 확충 ▲해변 음주제한 ▲튜브 공기주입기 설치 등도 검토됐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여름 무더위 속에서도 시 공무원을 비롯한 관계 기관 및 단체, 시민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관광객들이 심신의 피로를 덜어내는 소중한 시간을 제공할 수 있었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피서지라는 자부심으로 앞으로도 색다른 콘텐츠와 성숙된 운영체계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관광산업 육성에 모두가 힘을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