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양돈농가 폐사축 신고...ASF ‘음성’ 판정
보령 양돈농가 폐사축 신고...ASF ‘음성’ 판정
  • 이찰우
  • 승인 2019.10.06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과 6일 7두 폐사...6일 신고 접수 후 ‘초긴장’
충남 보령시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접수,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충남 보령시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접수,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충남 보령시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접수,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충남도 등에 따르면 6일 오후 지난 5일과 6일 사이 비육돼지 7두가 폐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농가에서는 비육돼지 1만 2천두를 사육하고 있었고, 폐사 7두에서는 귀 홍반과 호흡기 증상 등을 보였다.

도는 신고농장 대표자 등 관계자 이동제한과 외부인.차량 출입통제와 함께 가축방역관을 해당 농장에 급파하고, 임상검사와 현장 등을 확인했다.

‘양성’으로 판정될 경우 발생농장 및 반경 500m 내 농장 살처분 및 도축장을 폐쇄해야 한다.

도 관계자는 “조사 결과 오늘 밤 10시 20분께 최종 음성 판정됐다”고 밝혔다.

/충남=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