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농경환위, 부여군 불법폐기물 방치현장 방문
충남도의회 농경환위, 부여군 불법폐기물 방치현장 방문
  • 이찰우
  • 승인 2019.10.08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 불법폐기물 방치현장 방문 장면. ⓒ충남도의회
부여군 불법폐기물 방치현장 방문 장면.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김득응)는 8일 충남도.부여군 관계자들과 함께 불법폐기물이 방치된 초촌면 일대 공터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지난 314회 임시회에서 도 기후환경국 소관 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시 지적한 사항을 점검하기 위한 후속조치 일환으로, 이 곳에 적치된 2만여 톤의 불법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한 행정대집행 비용은 62억 8천만 원에 달한다.

김명숙 위원(더불어민주당, 청양)은 “다른 분야에서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을 불법폐기물 처리를 위해 투입해야 한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이 곳에 소요되는 예산만큼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는 도민의 권리에 피해를 줬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복만 부위원장(자유한국당, 금산2)은 “불법으로 방치된 폐기물을 초기에 해결하기 위한 강력한 행정적 조치가 취해지지 않아 수십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야 하는 사태를 초래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불법폐기물 관리를 철저히 하고 초기부터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 향후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