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전국에 버려진 자전거 93,810대 수거
최근 3년간 전국에 버려진 자전거 93,810대 수거
  • 이찰우
  • 승인 2019.10.2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병훈 의원(민주당, 경기 광주갑)
소병훈 의원(민주당, 경기 광주갑)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시갑)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 전국에서 방치되어 수거된 자전거 수는 93,810대, 연평균 31,270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49,855대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 17,160대, 경남 5,890대, 인천 4,146대 순으로 많았다.

연도별로는 2016년 27,571대, 2017년 33,731대, 2018년 32,508대로 2018년 수거한 방치 자전거는 17년에 비해서는 소폭 감소하였으나 16년 대비 17.9%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2016년 28대에서 2018년 472대를 수거하여 가장 높은 증가율(1,586%)을 보였으며 이어 강원 277.6%, 경남 264.4%, 충남 154.4% 순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무단방치로 지자체에 의해 수거된 자전거 수가 연간 3만대에 달하고 아직 버려진 채 방치되어 있는 자전거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자전거 등록제는 자전거 분실방지 및 도심미관을 저해하는 방치 자전거 감소에도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자전거 등록제 확대를 주문했다.

한편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 중 자전거 등록제를 운영하는 곳은 2018년 기준 16곳에 불과하며 자전거 등록대수는 총 121,423대였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