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철기 충남도의원 ‘스쿨존 과속단속장비 설치율 9.5% 불과’
조철기 충남도의원 ‘스쿨존 과속단속장비 설치율 9.5% 불과’
  • 이찰우
  • 승인 2019.11.19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 가장 높은 16.2%...천안.논산.아산.서천 순
전체 570교 중 54교만 설치…도내 3개 시군 설치율 ‘0%’
조철기 의원(민주당, 아산3). ⓒ충남도의회
조철기 의원(민주당, 아산3). ⓒ충남도의회

최근 충남 아산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내 과속차량으로 인해 9살 A 군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 예방 억제수단인 단속장비 설치율은 여전히 한자릿대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조철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3)이 충남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스쿨존으로 지정된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570교 중 과속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54교(9.5%)에 불과했다.

지역별로 보면 보령이 가장 높은 16.2%를 기록했고 천안 16%, 논산 14%, 아산 12.5%, 서천 6%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부여와 청양, 홍성 등 세 지역은 스쿨존에 과속단속 카메라가 단 한 대도 설치되지 않은 0%를 기록했다.

조 의원은 “스쿨존 내 과속단속 장비가 안전을 100% 담보할 순 없지만 어린이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강력한 수단 중 하나”라며 “이마저도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다 보니 어린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지자체와 경찰서에서 예산 등을 이유로 설치하지 못했다는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하지 말고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더 구축해 과속단속장비를 확충하는 등 제2, 제3의 민식이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